이름도 못외우는 바나나맛 케익,
스타벅스 별 세개는 유치한데 매력적이구나, 혼자 먹다 배찢을 뻔. 1월의 어느 일요일 아침 객기부린 날.
Posted by 딩동과나